사촌오빠랑 한 잔 하고 .. 한 썰

사촌오빠는 26이구 나는 이제 20인데 어릴때는 별로 못 보구

5년? 7년? 전부터 꾸준히 보게됐거든??

그냥 오빠가 잘챙겨주니까

20180403005225
20180403005229
20180403005231

이러구 마는데 살짝 웃을때

너무 좋아

20180403005237
20180403005239
20180403005241

사진 해놓으니까 하지 말라구 하구

20180403005245
20180403005249
20180403005251
20180403005254
20180403005258

다 같이 얘기좀 하다가 둘이 아이스크림 사러

20180403005303
20180403005306
20180403005308

좋은 감정이 주체가 안돼

손으로 오빠 목덜미

20180403005313
20180403005316
20180403005318
20180403005320
20180403005322
20180403005326
20180403005329
20180403005332

미안하대..

술을 너무 많이 마신거같대

20180403005336
20180403005339
20180403005342
20180403005344

오빠가 내 어깨 붙잡고 쳐다보다가 한숨쉬다가

20180403005347
20180403005350
20180403005352
20180403005355
20180403005357
20180403005359
20180403005401

진짜 어떡하니.

나 문제 있는건 아는데

20180403005405
20180403005407
20180403005447
20180403005450
20180403005452

나도 그때는 울면서 그러지 말지 그랬냐고 막

알겠다고 연락 안하겠다고 말했는데..

그 뒤로 두 세번정도 연락을 하게 되더라구..

20180403005457
20180403005503
20180403005506
20180403005508
20180403005512
20180403005517
20180403005521
20180403005524
20180403005543
20180403005545
20180403005548
20180403005553
20180403005557
20180403005601
20180403005605
20180403005612

좀만 더 하면 넘어올거같은데..

맞을거 같기도하고..

그래서 내가 “아 몰라 나 집 안들어가~ ㅎㅎ 밖에 싸돌아 다녀야지”

이러니까 오빠도 나 고집 알아서

그냥 주머니에 손 쑤셔넣고 에이씨 따라와

20180403005622
20180403005628

그래도 집에 잘 보내주고 내가 원하고 오빠가 원하는 일은 없이

그렇게 서로 집에 가게 됐어.

역시나 아직도 잘은 모르겠어 뭐가 옳은 건지는

20180403005637
20180403005639

글구 진심어린 댓글은 항상 고마워 하구있어

답글이라도 꼬박꼬박 쓸게

Next PostRead mor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