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눌려본 사람은 모른다는 가위 처음 눌렸을 때

pnuahck6p

가위를 눌렸을때가 고등학교1학년이였고 지금은 그때의 젊음이 음슴으로 음슴체로 가겠슴

막 고등학교 올라가서 야자가 그때까진 재밌다고 느낄때였음

여고를 다녔는데 산중턱에 학교가있었고 그래서인지 야자시간에 무서운얘길하면 더 오싹했음

그러다 애들이 가위눌린 썰들을 하나씩 풀어나가기 시작함

나는 태어나서 가위란걸 눌려본적이없었음. 이런저런 이야기들을 들었음

그러다가 가위 눌렸을때 네번째 손가락을 움직이면 처음엔 손가락 다음엔 손목 팔 이렇게 점점 탁탁탁 하고 오토메틱하게 움직일수있다고

그러면 가위에서 풀려날수있다는 친구의 말을 새겨들었었음

그러고 꽤 지나서 난생처음으로 가위에 눌려버림

그때 사촌언니가 우리집에서 지냈을때였음 언니는 창원에 살았었는데 부산으로 대학을 와서 우리집에서 1-2년을 지내던 중이었음

무튼 언니랑 나랑 한방을 쓰고 같은침대에서 잠.

언니가 시험공부를 한다고 책상에서 공부를하고있었음

나도 마찬가지로 시험기간이였으나 공부를 정말 안하던 나는 언니 공부하는모습을 지켜보다가 침대 끄트머리에

옆으로 웅크려서 누움 그러다 잠이들었음

꿈 내용이 참 이상하고 묘 함

과외선생님이랑 수업하는데 수업 이미 했던걸 반복해서 알려줬음 마치 그 수업을 한적없는것마냥ㄷㄷ

그러다가 친구네집에가서 노는데 친구두명이랑 놀고있었음

그때 갑자기 내 머릿속에 요리왕 비룡에서나오는 그 음식먹고 머리속에 빛이 촥 통과하는것마냥 뭔가 하나가 기억이남

내가 놀고있던 그 친구 두명이랑 나랑은 현실에서 나랑 싸워서 오랫동안 안만나던 친구들이였음ㄷㄷ

근데 싸운적 없는거처럼 나도 그 사실을 잊고 놀고있었고 내가 그걸 기억해 냈을때도 친구들은 웃으면서 나에게 장난치고있었음

갑자기 얘네도 싸웠던걸 기억하면 되게 어색해질거같아서 어색한 웃음을짓고 집에 돌아옴

방에 들어갔는데 언니가 내가 잠들기 전 모습 그대로 책상에서 시험공부를 하고있었 음

그러고 책장을 봤는데 이미 다 보고 반납한 만화책이 빽빽하게 꽂혀있는거임

분명 언니랑 나랑 같이본건데

언니가 고개를 천천히 돌리면서 말했음

“요새 사람들이 자기가 한 행동을 기억을 못한대.”

그 말 듣는 순간 나는 너무 무서워서 다른 행동을 하면 언니가 갑자기 무서운 사람이 될거같은 느낌이 들었음ㄷㄷ 미리 직감되는 그 묘한느낌.

그래서 잠들기 전이랑 같이 침대 끄트머리에 옆으로 웅크려서 누웠음

가위는 그때부터 눌린거임

그 자세로 눕자마자 나는 그 꿈에서 깼고 발 끝에서부터 물에 들어가는것마냥 뭔가 쫙 올라오는게 느껴짐 그러고 발끝부터 서서히 몸이 안움직이는 느낌이 들었음

너무무서워서 아무생각도 안드는데 책장위에서 어떤 여자가 소리를 지르는것이여씀 눈은 감고있었는데 책장위라는게 분명히 느껴졌음

그리고 그여자가 머리를 양쪽으로 흔들면서 소리를 지르고있다는것도 느껴졌음

그 소리가 한 2-3분정도는 계속됐었음 너무무서워서 더 길게 느낀걸수도있음

그러고는 꿈도아닌데 꿈 꾸는거처럼 눈앞에 갑자기 전신거울이 나타남 나는 서있었고 그 전신거울에 비치는 나를 보는데 내가 죽은사람마냥 얼굴이 창백하고 눈을 감고있었음..거울속에 내가 눈을 감고있었음

너무 소름돋아서 언니가 앉아있는 책상으로 손을 뻗는데 너무너무너무 느리게 뻗어지고 아무리 힘을줘도 누가 날 다 잡고있는 느낌이였음

겨우 전신거울옆으로 몸을 좀 옮겼는데

그때 뭔가 이상한 느낌이들어서전신거울을 보니

눈을 감고있던 내가 눈을 딱!!!뜨더니 내쪽으로 눈 알을 서서히 굴리는거임..진짜 천천히..

너무무서워서 그냥 아무것도못하고 굳어있었음

그때 눈앞이 다시 깜깜해지더니 어떤 여자애 목소리가 들렸음

\’내가 지금 꿈을꾸고있나아???????내가 지금 꾸움을 꾸고 있나아~?\’하면서 막 깔깔깔깔 웃는거임 말할때도 마치 날 약올리는거처럼 말했음ㅋ(이때 패고싶었)

그 깔깔대는 웃음소리를 들으면서 갑자기 생각났음

분명히아까 꿈속에서 내가 꿈을꾸고있나 라고 생각했었던게 기억이남 그리고 꿈속에서 사람들이 지난일을 기억못하는것도 기억이남

나도 마찬가지로 기억을 못했다는걸 말해주는거같았음 게다가 내 마음속으로 한 생각을 읽고 말하는게 너무너무 소름돋았음

그때 책상에서 공부하던 언니가 일어나서 나한테 다가오는게느껴짐

나를흔들면서 괜찮냐고 물어봄 그러는 와중에 친구가 네번째손가락 움직이면 깬다는말듣고 손가락에 집중해서 움직여서 깸

깼을때는 내옆에 언니가 괜찮냐고 물었는데 이미 새벽이였고 (내가 잠들었을땐 초저녘) 언니는 내옆에서 자다가 내가 낑낑대길래 깼다고했음

그래서 내가 방금그럼 언니가 나 흔들어서 괜찮냐고한건?????????????물으니까

자기는 그런적없다고함..

게다가 언니는 항상 내이름부를때 내 이름 마지막자로 부름 예를들어 이름이 유미면 미야~이렇게

근데 내가 가위눌릴때 날 흔들었을때의 언니는 나를 유미야라고 불렀음..

Next PostRead more articles